Meigetsu-in Ajisai Temple Meigetsu-in Ajisai Temple

가이드 6월의 일본

여름을 여는 장마

6월은 일본의 옛말로 미나즈키, 즉 “물의 달”이라고 부릅니다. 일본 열도의 아래쪽부터 시작해 차츰 위로 올라가며 전국을 뒤덮는 장마가 시작되어, 연중 어느 때보다 많은 비가 내립니다. 벚꽃 시즌과 마찬가지로 장마도 남쪽 지방에서는 일찍 시작해 일찍 끝나고, 북쪽 지방에서는 늦게 시작해 늦게까지 계속됩니다. 홋카이도 는 비교적 장마의 영향을 덜 받는 지역이므로 여행 중에 비를 만나지 않으려면 이 지역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떠나기 전에 알아둘 것

  • 우기는 일본 각 지방마다 다른 시기에 시작되어 오키나와에서는 5월부터 비가 오지만 도호쿠는 주로 6월 중순부터 우기가 시작됨
  • 우기라고 해도 매일 비가 오는 것이 아니라 평소보다 좀 더 자주 오는 편
  • 비 오는 날에는 가부키, 찻집이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등 실내 활동을 주로 할 것을 추천
  • 홋카이도는 일본 다른 지방에 비해 강수량이 훨씬 적은 지역

니가타 지방의 물에 잠긴 논(6월이면 전국적으로 흔히 볼 수 있는 광경)

들판은 물에 잠기고 매실이 익어가는 계절

일본에서 장마철을 뜻하는 말은 쓰유이며, “매실 비”라는 뜻입니다. 이 말은 벼를 심은 논이 빗물에 잠기고, 매실이 익어가는 기간을 가리킵니다. 이때 내리는 비는 쌀 수확량을 좌우하는 생명수와 같습니다. 일본 국민을 먹여 살리는 비라고도 할 수 있죠. 장마철에만 볼 수 있는 것으로는 습한 날씨에 더욱 만발하는 화려한 수국이 있습니다.

6월 중순이면 절정을 맞아 만개하는 가마쿠라 메이게쓰인 사원의 수국

다만 장마철이라고 해도 전국이 똑같은 모습으로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연중 강우량이 적은 홋카이도의 경우 여름에도 비 오는 날이 아주 조금 많아질 뿐이지만, 규슈 시코쿠 같은 열도 남쪽은 습도가 굉장히 높아집니다. 계획을 철저하게 세운다면 6월에도 비를 피해 여행을 즐길 수 있습니다.

실내에서 즐기는 예술과 엔터테인먼트

장마철은 박물관, 미술관, 극장이나 백화점 등 실내 명소를 여행하기 좋은 시기입니다.

도쿄 의 긴자는 모든 종류의 실내 활동을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지역입니다. 최고의 문화 체험을 원한다면 긴자의 가부키자 에서 가부키 공연을 감상해 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이미 가부키 팬이라면 여러 작품을 이어서 공연하는 다섯 시간짜리 풀 코스 프로그램을, 가벼운 마음으로 극장을 찾는 관객이라면 한 작품만 보는 편이 나을 수 있습니다. 공연이 끝나면 우산을 펴고 밖으로 나가서 가까운 곳에 즐비한 대형 백화점을 구경하거나, 맛집을 찾는 것도 좋습니다.

긴자 가부키자에서 가부키 공연 감상

긴자 바로 북쪽에 붙어 있는 우에노 에는 박물관이 매우 많습니다. 세계적인 수준의 대규모 전시회도 자주 열립니다. 프랑스의 유명한 인상주의 화가부터 루브르 박물관 소장품인 고전주의 골동품에 이르기까지, 우에노에서는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주제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공룡을 좋아한다면 우에노 국립과학박물관으로

물속 세계로의 여행

일본은 전국 여러 곳에 세계적인 수준의 수족관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발달된 수준 높은 수족관 문화를 자랑합니다. 오키나와 츄라우미 수족관 은 그 규모와 평가면에서 단연 일본 최고입니다.

일본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수족관 츄라우미

하지만 가장 좋은 경험을 찾아 굳이 먼 오키나와까지 가지 않아도 됩니다. 도쿄를 비롯한 다른 주요 도시에도 당연히 다양한 선택지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도쿄 이케부쿠로 에 위치한 선샤인 수족관 은 고층 건물 10층에 있어 특히 흥미로운 곳입니다.

하늘 위의 물속 오아시스 선샤인 수족관

이와키시의 아쿠아마린 후쿠시마 역시 빼놓을 수 없겠죠. 일본에서 가장 크고 화려한 시설을 자랑하는 곳으로 2011년에 발생한 쓰나미 직후에 재개장했습니다. 오사카 , 나고야 , 교토 히로시마 도 모두 이 긴 목록에 이름을 올린 도시입니다.

최첨단 설비를 자랑하는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의 수족관

비를 피해 떠나는 일본 최북단 홋카이도

홋카이도는 독특한 장점을 많이 보유한 지역으로, 이미 관광지로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지역입니다. 강우량이 비교적 적은 편이라 6월이면 특히 그 인기가 치솟습니다. 삿포로 에서는 두 개의 큰 축제가 연이어 열립니다. 그중 하나는 요사코이 소란 축제 오도리 공원 에서 다채로운 의상을 입은 무용수들의 퍼레이드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6월 7일~11일). 다른 하나는 6월 14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홋카이도 신사축제입니다.

6월 초 삿포로를 다채롭게 물들이는 요사코이 소란 축제

홋카이도의 수많은 국립공원은 6월에 최고의 절경을 자랑합니다. 공원 내 고도가 가장 높은 하이킹 트레일도 하이킹 시즌을 맞아 이 시기부터 개방합니다(일부 제외). 리시리와 레분 섬은 홋카이도 북쪽 맨 끝자락에 자리하며 희귀한 고산 식물이 꽃을 피우기 시작하는 이 시기의 경치가 특히 아름답습니다.

리시리레분사로베쓰 국립공원 내 레분섬의 전원적인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