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Use the

Planning a Trip to Japan?

Share your travel photos with us by hashtagging your images with #visitjapanjp

다케오온천 武雄温泉

Takeo Onsen Takeo Onsen
Takeo Onsen Takeo Onsen

1,300년의 역사가 담긴 온천 안으로

다케오 온천으로 가다보면 1915년 국가중요문화재로 지정된 거대한 주홍색 누문을 먼저 만나게 됩니다. 누문의 전통적인 일본 양식을 통해 앞으로 경험할 온천의 분위기를 미리 느낄 수 있습니다.

개인실 중에는 옛날 전통식 온천이 있는 다다미방도 있습니다.

놓치지 마세요

  • 온천으로 운영 중인 건축물 중 가장 오래된 곳입니다.
  • 에도 시대 다케오 번주는 이곳을 개인 욕탕으로 사용했습니다.
  • 탑문 2층에는 십이지상 조각이 장식되어 있습니다.
  • 다케오 온천 신관 2층에서는 탑문의 그림 같은 조망이 보입니다.

간단한 정보

다케오 온천의 탑문은 사가 출신의 건축가 다쓰노 긴고가 설계한 것으로서, 그는 도쿄역과 일본은행 건물도 설계한 바 있습니다

공중목욕탕과 개인탕, 가족탕까지 모두 갖추고 있습니다

미야모토 무사시, 필립 프란츠 폰 지볼트 등 다수의 중요한 역사 인물들이 이곳에서 목욕을 즐겼다고 합니다

오시는 길

사가역에서 다케오 온천역까지는 JR 나가사키선과 사세보선을 타고 약 40분 거리입니다. 역에서 온천까지는 10분만 걸으면 됩니다.

하카타역에서 출발할 경우 다케오 온천역까지 JR 특급열차가 있습니다.

힐링 효과가 있는 알칼리성 온천수

다케오 온천의 물은 피부를 실크처럼 부드럽게 가꾸어준다고 하는 알칼리성 온천수로 분류됩니다. 실제로 사람들은 매끄러운 피부나 휴식을 위해 알칼리성 온천을 종종 찾습니다. 아마도 그렇기 때문에 알칼리성 온천을 일본어로 비진노유, 즉 아름다워지는 온천이라고 부르는 것 같습니다.

 

 

도자기 워크숍과 온천의 역사

이곳에는 신칸이라고 하는 커다란 2층 건물이 있습니다. 이 건물은 누문과 같은 시기에 지어졌습니다. 원래 1층은 목욕탕, 2층은 라운지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도자기 워크숍을 열고 다케오 온천의 역사를 보여주는 유물들을 모아놓은 장소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최신 정보와 다를 수 있으니 공식 웹사이트를 필히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현재 보고 계신 페이지의 정보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키워드

추천 콘텐츠

Giant camphor tree of Takeo
다케오신사거대녹나무
Ureshino Onsen
우레시노온천

Please Choose Your Language

Browse the JNTO site in one of multiple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