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천 년의 순례길 걷기

구마노 고도 순례길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혼을 닦는 길입니다. 순례자는 천 년 전부터 깨달음을 구하고자 와카야마, 나라, 오사카 그리고 미에현에 걸쳐 있는 혼슈 기이 반도의 산길을 걸었습니다.

현대의 여행객은 자연과 교감하며 조용한 사색의 시간을 통해 일본의 영적 역사를 깊이 들여다봅니다.

놓치지 마세요

  • 수행자, 사무라이, 황제, 승려 등 과거의 순례자가 걸었던 길과 같은 길 걷기
  • 신토와 불교의 결합을 완벽히 보여주는 구마노 나치 타이샤 신사와 사찰
  • 트레킹을 하는 동안 짐 셔틀 서비스를 이용하면 가벼운 몸으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오시는 길

순례길은 기이 반도를 십자형으로 교차하며, 최종 목적지와 하이킹할 거리에 따라 시작점을 정해야 합니다. 이 지역으로 가는 교통의 요지는 기세이 본선(기노쿠니선)이 지나가는 오사카, 교토, 나고야입니다.

구마노 나치 타이샤 신사와 세이간토지 사원으로 가려면 기이가쓰우라역에서 기세이 본선 버스를 타고 30분 정도 가서 나치노타키마에에서 하차합니다.

기세이 본선이 지나는 JR 신구역에서 15분간 걸으면 구마노 하야타마 타이샤 신사에 갈 수 있습니다.

구마노 혼구 타이샤 신사는 JR 기이다나베역에서 기세이 본선 버스를 타고 2시간 정도 가서 혼구타이샤마에에서 하차합니다.

간단한 정보

전체 순례길은 7개 루트로 구성되었습니다.

2004년에 신성한 산과 전통적인 순례길이 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구마노 고도는 세계에서 둘밖에 없는 UNESCO에 등재된 순례길 중 하나로, 나머지 하나는 스페인의 카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길입니다.

구마노 고도의 상징은 일본 국가 대표 축구팀의 엠블럼과 같은, 신화 속에 나오는 삼족오입니다.

신들의 장소 구마노

옛부터 구마노 지역은 신들이 자연 곳곳에 스며들어 있는, 영적인 힘이 강한 곳으로 여겨졌습니다.

헤이안 시대(794~1185년)에 일본 황실은 영적인 깨달음을 얻고자 이 지역까지 고된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그 시기부터 순례가 점차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구마노 산잔의 영적인 삼각 체제

구마노 산잔은 이 지역의 가장 성스러운 신사 세 곳 즉, 구마노 하야타마 타이샤 신사 , 구마노 나치 타이샤 신사 (인접한 세이간토지 사원 포함), 구마노 혼구 타이샤 신사 를 합쳐서 부르는 이름입니다.

이 세 신사가 모여서 구마노 지역 성지의 중심을 이룹니다. 각각의 고유하고 독창적인 세 가지 형태의 자연 숭배가 합쳐져 중요한 순례 성지를 형성했습니다.

영적 표지판 역할을 하는 오지 신사

순례길에는 순례자들이 몰려드는 구마노 산잔의 신사 외에도 작은 신사가 곳곳에 흩어져 있습니다. ‘오지 신사'라고도 불리는 이 세 신사는 방랑하는 순례자들을 보호하고, 지표를 제공합니다.

신불습합을 통한 종교적 화합

불교와 일본 전통 신앙인 신토는 19세기 말에 정책에 따라 강제로 분리되기 전에는 두 종교 체제가 융합된 신불습합으로 상당히 평화롭게 공존했습니다. 신토 신들은 불교 신들이 토착적으로 현현한 것으로 간주되었습니다. 이런 생각은 천 년 이상 일본에서 지켜져 왔던 것입니다.

19세기에 불교는 신토와 분리되었고, 많은 사찰과 불상이 파괴되었습니다.

지금은 불교와 신토의 요소가 서로 얽혀 있는 모습을 보기 드물지만, 구마노 나치 타이샤 신사와 인접한 세이간토지 사원은 과거의 관계를 잘 보여줍니다.

구마노고도순례길 근처

Kumano Kodo 역사
구마노고도순례길 Wakayama-ken
Kumano Hongu Taisha Grand Shrine 역사
구마노혼구타이샤신사 Tanabe-shi, Wakayama-ken
Oyunohara 역사
오유노하라 Tanabe-shi, Wakayama-ken
Toko-ji Temple 역사
도코지사원(와카야마) Tanabe-shi, Wakayama-ken
Yunomine Onsen 기분 전환
유노미네온천 Tanabe-shi, Wakayama-ken
Kawayu Onsen 기분 전환
가와유온천 Tanabe-shi, Wakayama-ken
  • 구마노고도순례길

Please Choose Your Language

Browse the JNTO site in one of multiple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