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heritage world heritage

나가사키의 숨은 기독교 유적지(유네스코) 일본의 기독교 역사를 품은 현장 탐방

1600년대 초 도쿠가와 막부의 금교령 이후 지하로 간 기독교인들

1500년대 중반, 기독교가 일본에 처음 상륙한 후 나가사키 와 인근 아마쿠사 주변에 짧은 기간 동안 확산되었습니다. 오늘날 이 지역을 방문하면 성터, 재건된 교회 그리고 종교적 유물을 통해 막부에 저항해 현지에서 일어난 반란의 역사와 기독교 신앙을 포기하도록 강제했던 의식, 그리고 19세기 중반 종교 자유화를 이룬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습니다.

kattyan / PIXTA

나가사키현 관광 컨벤션 협회

하이라이트

  • 1600년대 기독교 농민들의 지역적 반란이 일어났던 하라성 유적지를 둘러보세요
  • 험준한 화산 지형을 따라 운젠산을 등반하고 자연 온천에서 편안한 휴식을 즐기세요
  • 아마쿠사 및 히라도섬의 잘 보존된 교회를 방문해보세요

3세기에 걸친 종교 박해

기독교는 예수회 선교사 프랜시스 자비에를 통해 16세기 짧은 기간 동안 나가사키와 아마쿠사섬에 확산되었습니다. 불과 몇십 년 후인 1614년 에도 막부가 신앙을 금지했고 기독교인들은 비밀리에 신앙을 지키며 고문과 죽임을 당했습니다.

많은 기독교인이 신앙을 부인하도록 강요당했지만 비밀리에 종교 활동을 지속할 방법을 찾는 교인들도 많았습니다. 서품을 받은 성직자나 따를 규율이 없는 상태로 이 종교는 서서히 자체의 고유한 형태로 발전하기 시작했습니다.

오우라 천주당

메이지 유신(1868-1912)으로 일본이 개방되고 1873년 공식적으로 기독교에 대한 금지가 철폐되면서 오랫동안 비밀리에 종교 활동을 해왔던 기독교인들은 공개적으로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19세기 중반 이후 이 지역에 많은 교회가 세워졌습니다. 이 교회 중 가장 눈에 띄는 곳은 나가사키 중심부에 위치한 오우라 천주당입니다. 고딕 양식의 가톨릭 교회로 니시자카 언덕에서 처형된 26명의 순교자를 기리기 위해 세워졌습니다.

유혈의 난에 이은 오랜 공포 시기

기독교 박해의 역사를 직접 이해하려면 나가사키 남단에 있는 시마바라 마을을 방문해보세요. 거의 5개월 동안 농민들은 종교적 억압과 세금 인상에 반대하며 막부에 대항해 반란을 일으켰습니다. 이 사건은 결국 12만 명의 병사들과의 대결 국면으로 이어져 1638년 4월 하라성 전투로 끝이 나게 됩니다. 이 유혈 사태로 종교를 제한하려는 정부의 결의는 더욱 강해졌습니다.

오늘날 시마바라 를 방문하면 석조 토대, 성문 그리고 농민 반란을 기리는 석조 기념비를 볼 수 있습니다. 이 유적지는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자리해 사진 촬영을 하기에도 좋습니다.

이 지역에서 좀 더 시간을 보낸다면 화산 활동이 활발한 인근의 운젠산 으로 떠나보세요. 기독교인들은 형벌로 이곳에 보내졌지만 이 지역은 이제 전통 여관, 온천 리조트 그리고 바위가 가득한 풍경을 만나볼 수 있는 곳입니다.

운젠산

지역 종교 혁명가의 고향

시마바라 에서 페리를 타면 아마쿠사 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울창한 초목과 전원적인 해안가 마을로 여러 바위 섬으로 이루어진 곳입니다. 이 섬은 시마바라 난의 지도자였던 아마쿠사 시로의 고향입니다. 기독교 금지령으로 인해 이 지역은 비밀 기독교인들의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가쿠레 기리시탄으로 알려진 이 지하 교인들은 비밀의 방에서 예배를 드렸으며 의심받지 않도록 전형적인 불교 관음상을 닮은 성모의 조각상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시모시마 본섬으로 가면 20세기 초에 지어진 많은 가톨릭 교회와 함께 아마쿠사 기독교 박물관을 볼 수 있습니다.

시모시마 본섬으로 가면 20세기 초에 지어진 많은 가톨릭 교회와 함께 아마쿠사 기독교 박물관을 볼 수 있습니다.

아마쿠사 사키진 교회

자동차를 이용하면 우에시마와 오야노 등의 인근 섬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이 지역에 숨어서 생활했던 기독교인의 역사를 보여주는 산타마리아 박물관과 아마쿠사 시로 박물관에 들러보세요.

나가사키 북서쪽의 교회들

나가사키의 북서쪽에는 옛 마을인 소토메가 있습니다. 아마쿠사처럼 이곳의 기독교인들은 1800년대 중반까지 비밀리에 신앙을 지켰습니다. 메이지 유신 이후 몇몇 교회들이 이 지역에 다시 세워졌습니다. 이중 시츠성당은 원래 모습으로 복원되었으며 오늘날까지 계속 운영되고 있습니다.

한때 예수회 사람들, 네덜란드인, 영국인들이 살던 섬

아름다운 경관, 여러 기독교 교회, 17세기 성이 있는 북서쪽의 히라도 섬으로 여행을 계속해보세요. 이키츠키섬 박물관 시마노 야카타를 방문해 스테인드글라스 창문과 이 지역의 옛 기독교 유물을 구경하세요. 특별한 종교사 외에도 히라도 는 네덜란드와 영국 상인들이 1641년 데지마섬 으로 강제 이주당하기 전 수십 년 동안 서양 교역의 최전방으로서 개방된 곳이었습니다. 지금까지 남아 있는 윌리엄 앤더스 기념비와 네덜란드 다리는 과거의 문화적 교류의 흔적을 보여줍니다.

히라도섬

오시는 길

규슈의 서쪽에 위치한 나가사키 와 주변 섬인 아마쿠사 히라도 는 JR 가모메선을 타고 갈 수 있습니다. JR 가모메선은 후쿠오카 하카타역에서 환승할 수 있습니다.



* 현재 보고 계신 페이지의 정보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Please Choose Your Language

Browse the JNTO site in one of multiple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