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시대의 풍경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구라시키

옛 풍경 속의 거리에서 일본 전통 문화와 서양 문화의 조화를 체험해보기

오카야마현에 있는 구라시키(倉敷) 거리는 400여년 전의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강변을 따라 버드나무가 바람에 흔들리고, 흰색 외벽과 검정색 기와의 대비가 인상적인 저택이
물에 비치는 옛 일본의 풍경 속에, 멋진 카페와 레스토랑이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1600년대 물자 수송의 중심지로 번영을 누렸던 이 마을은 일본의 중요 전통적 건조물군 보존지구로 보호받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거리 풍경 이외에도 다양한 문화유산과 시설이 남아있는데요.
오하라미술관은 일본 최초의 사립 서양미술관으로 엘 그레코의 ‘수태고지’, 모네의 ‘수련’ 등 세계적인 명화 및 작품들을 다수 소장, 전시하고 있습니다.

구라시키 강에는 뱃사공이 노를 저어주는 배를 타고 뱃놀이도 즐길 수 있습니다.
밤이 되면 구라시키 강 주변에 은은한 불빛이 주변을 아름답게 비춰주어, 많은 사람들에게 야경의 명소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구라시키 거리는 구라시키 역에서 아케이드 상점거리를 따라 걸어서 10분 정도 걸립니다.

코로나19 방역 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