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젠 후겐다케 분화’를 후세에 전하는 ‘운젠다케 재해기념관’

체험과 놀이를 통해 화산에 대해 즐겁게 배울 수 있는 곳

1990년 11월부터 1995년 2월까지 이어진 나가사키현 시마바라반도 운젠 후겐다케의 분화. 이 재해의 교훈과 자연의 경이, 자연과 공존하기 위한 지혜를 전하는 체험형 화산 뮤지엄입니다. 애칭 ‘가마다스 돔’으로 불리는데, ‘가마다스’는 현지 방언으로 ‘노력한다’는 뜻입니다.
재해로 희생된 카메라맨이 화쇄류가 오기 직전까지 촬영한 영상 등 당시 상황을 생생히 전하는 전시, 화쇄류ㆍ토석류가 흘러내린 범위를 투사하는 디오라마 맵핑 및 대분화 시어터 등을 통해 화산, 지질 등을 폭넓게 배울 수 있습니다. 재해를 대비하여 무인화 공법의 중장비를 조종하거나 화산의 혜택을 알아볼 수 있는 패널 등 다양하고 즐거운 체험이 있습니다. 전시에는 영어, 한국어 등 외국어 음성 해설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인근에는 산사태로 떠밀려온 토석류에 파묻힌 가옥이 보존된 공원이 있으며 도로휴게소에서는 시마바라반도 지오파크의 특산품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시마바라철도 시마바라역에서 버스를 이용하여 ‘훗코 아리나 이리구치’ 하차, 도보 약 10분.

코로나19 방역 대책